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9.20 [12:03]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설]부영그룹, 서민고통 함께 나눠야
 
관리자

한 가업이 대기업이 되기까지는 국민의 사랑이 밑거름이다. 특히 부영그룹의 회장은 이 고장 출신으로서 지역의 사랑을 크게 받지 않았다고 할 수 없다. 그런 것들을 떠나 기업은 국민의 사람을 받아 성장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받은 만큼은 아니어도 어느 정도는 사랑을 준 국민에게 베풀어야 한다. 그것이 기업의 사회적 환원이고 기업가 정신이다.
 
그런데 그동안 굵직한 선행을 해오기도 한 부영이 서민들이 사는 임대아파트 임대료와 하자보수 해태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입주 서민들과 갈등을 빚고, 공정위와 검찰에 고발되는 등 사태를 맞고 있다. 대기업일수록 이미지다. 부영은 이제 동네기업이 아니다. 우리나라 50대기업에 들어가는 대기업이다.
 
전주시는 경제여건과 주변시세 등 사회적 합의를 거치지 않은 임대료 상한 인상으로 전주시내 부영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이 고통 받는 것과 관련, 국토부에서 제시한 근거를 토대로 2.6% 이내로 조정할 것을 2차례에 걸쳐 권고했다. 그러나 부영은 이를 수용하지 않고 5% 인상을 강행해 ㈜부영주택을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그러자 지난 12일 부영그룹 고문과 사장 등이 김승수 전주시장과 비공개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은 하가지구 임대아파트 임대료 인상률을 물가상승율, 주변시세 등을 고려해 2% 초반대로 조성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 지체되고 있는 수많은 하자의 신속한 보수와 복리(편의)시설 확충 등을 주문했다.
 
김 시장은 현장에 가보면 수백 개의 하자가 발생했지만 아직도 해결되지 않아 심각성을 알 수 있다며 인내할 만큼 인내했다고 강하게 항의했다. 서민들을 무시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만ㅇㅎ는다며 묵과할 수 없다고도 강조했다.
 
서민임대아파트는 세제혜택, 수의계약 등 혜택을 받아왔다.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어느 정도 리스크를 감수하라는 것이다. 대기업인 부영은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할 만큼 국민의 사랑을 받아 성장했다. 다른 것도 아니고 서민들의 주거안정에 인색해서는 안된다.
기사입력: 2017/09/14 [19:46]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