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1.23 [22:08]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교육/문화/생활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여명을 밝히는 시
 
관리자

-환승역-
                  유인실
시간이 잠시 마디를 내는 곳
막다른 종점에 정물처럼 앉아
지난 시간의 더운 숨을 고른다
주변엔 아는 이 없고
모두 제 갈 길에 바쁘다
낯선 곳-
잠시 수첩을 꺼내 들고
갈아탈 차의 노선을 따라 줄을 그어 본다
알 수 없는 간이역들로 이어져 있다
숨가쁘게 달려왔던 길을 뒤로하고
동행했던 사람들의 손도 놓는다
환승할 시간이 다가온다
일단 수첩을 접고 일어난다
낯선 곳을 향하는 발걸음이
묘하게 홀가분하다
옷매무새를 가다듬는 손끝이 더워온다
몸이 가벼워진다.
기사입력: 2017/08/09 [14:53]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여명을 밝히는 시] 여명을 밝히는 시 관리자 2017/08/09/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